저학년문고

홈 > 좋은책어린이 > 저학년문고
저학년문고 13

타임머신을 타고 온 선생님

할머니 선생님 좀 좋아해 주면 안 되겠니?
대상
창작동화 / 초등1~2학년
발간
2009년
필자
원유순 글 / 이형진 그림
사양
64쪽 / 190×260(mm) / 소프트커버 / 2009년 4월 27일 출간 / ISBN 978-89-5977-721-1
정가
8,000원 (10% 할인 → 7200원)
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url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는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의 독서 의욕 신장을 위해, 최고의 동화 작가와 그림 작가가 만나 머리를 맞대어 탄생한 창작동화입니다.★

1. 아이들 마음에 들고 싶은 할머니 선생님의 고군분투, 그 신 나는 학교로 가 보자!
2. <늦둥이 이른둥이>의 작가 원유순의 신작

저작권 수출

본문 소개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새 학년 첫날, 탤런트처럼 예쁜 담임 선생님을 기대한 초등 2학년 아이들의 기대는 이정신 선생님의 등장으로 와르르 무너진다. 이정신 선생님은 새하얀 머리에, 유행이 한참 지난 옷을 입은 할머니 선생님이었던 것. 게다가 타임머신을 타고 백 년 전에 왔다고 하지 않은가! 아이들은 거짓말하지 말라며 아우성을 치면서도, 고개를 갸웃하며 호기심 어린 눈초리로 선생님을 바라본다. 할머니 선생님과 까탈스러운 2학년 아이들은 과연 한 해를 무사히 보낼 수 있을까?
<타임머신을 타고 온 선생님>은 학교가 들썩거릴 만큼 신 나는 학교생활을 아이들에게 선물하기 위해 고군분투 노력하는 선생님의 이야기다. 인기는 화려한 연예계에서만 중요한 게 아니다. 대한민국 초등학교 현장에서도 인기는 중요하다. 아이들은 물론이요, 선생님에게도! 이 책의 주인공은 초등학교 2학년 아이들과 그 반 담임을 맡게 된 정년을 1년 앞둔 할머니 선생님이다. 늙었다는 이유로 실망하는 아이들을 보며 약이 바짝 오른 선생님. 젊은 선생님 못지않게 열심히 연구하고, 재미있게 가르치려고 노력하는데, 나이 먹은 게 무슨 잘못이라고! 선생님은 억울하기만 하다. 그래서 새 학년 첫날, 선생님이 준비한 비밀 작전이 시작되는데…….

작가 소개

글 원유순
1990년에 아동문학평론 신인상을 받으면서 동화를 쓰기 시작하신 선생님은, 아이들의 마음을 담은 멋진 작품들로 계몽아동문학상, MBC 창작동화대상, 한국아동문학상을 받으셨습니다. 어린 시절 강원도 산골에서 즐겁게 뛰놀았던 추억을 가슴에 담고, 맑고 푸른 이야기를 아이들에게 전하고 싶어 하십니다. <까막눈 삼디기>, <피양랭면집 명옥이>, <얀손 씨의 양복>, <색깔을 먹는 나무>, <늦둥이 이른둥이> 등 많은 책을 쓰셨습니다.
그림 이형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산업미술을 공부하셨습니다. 좋은 어린이 책을 만드는 일을 사랑하는 선생님은 그림도 그리고, 글도 쓰면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발히 활동하고 계십니다. 글과 그림을 함께 작업한 책으로 <안녕> 시리즈, <명애와 다래>, <비단 치마>, <끝지> 등이 있고, 그림을 그린 책으로 <나는 떠돌이 개야>, <어두운 계단에서 도깨비가>, <꼬물꼬물 일과 놀이 사전> 등이 있습니다.

독자서평 BEST 서평으로 선정시 300씽 적립

  • 평가
  •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 [타임머신을 타고온 선생님] 은 아이들에게 권장하고 싶은 책이며 믿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진심으로 다가가 선생님이 늙었다고 싫다는 편견을 없앨 수 있는 책이다.

    타임머신을 타고 온 선생님인 이정신선생님은 하얀머리에 한참 오래전에 입었던 것으로 보이는 옷을 입어 아이들이 정말 이정신선생님을 싫어했다. 아이들은 젊고 이쁜 선생님을 만나길 바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정신 선생님은 호박심기와 부침개 만들어 먹기 등 즐겁게 수업을 했고, 숙제도 많이 내주지 않아서 이정신선생님을 아이들이 진심으로 원하는 선생님이 되셨다. 그래서 아이들도 원하고 좋아하는 선생님이 되었는데 어느날 토요일 놀토날에 양로원을 찾아가기로 되어 있었다. 아이들은 집에서 학습지를 푸는 것 보다는 이것이 더 낫다고 생각하여 이정신선생님과 함께 조그만 버스를 타고 양로원에 간다. 처음에는 할머니, 할아버지와 어색했던 솔비, 그리고 그 친구들은 할머니, 할아버지와 여러 게임을 하면서 어색함은 커녕 하루가 빨리 지나가 아쉬워했다. 집으로 가는 찰나에 교통사고가 일어났고 아이들 모두가 상처가 생겼고 정아는 팔을 다쳤다. 그래서 반 엄마들은 화가 났고 교장실로 찾아가게 된다. 하지만 선생님을 진정으로 원한 끝에 선생님은 다시 돌아오게 된다. 하지만 선생님께서는 밤 9시에 학교 운동장에서 타임머신을 타고 저 멀리로 떠나갔다. 그리고 그 솔비는 선생님의 격려를 받고 꼭 미래로 오라는 소리를 들었는데 어떻게 되었을지, 그 끝은 모르지만 솔비가 선생님을 사랑한 만큼 선생님을 찾아 미래로 가보았으면 좋겠다.

    이 책은 늙은 선생님은 좋지 않은 선생님이라는 편견을 버릴 수 있도록 되어있었다. 아이들을 진심으로 사랑하고, 자주 놀아주는 선생님이야 말로 아이들에게 좋은 선생님, 그리고 아이들이 좋아하고 기뻐함으로 인해 그 부모들도 좋아하는 선생님이다. 책에서 나오는 이정신 선생님은 비록 엄마들이 싫어하고, 공부는 안가르친다고, 사고 냈다고 안좋은 말도 듣긴 했지만 한편으로는 엄마들도 그 선생님이 떠나서 아쉬운 마음도 있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아이들이 마음은 생김새도 글씨체도 키도 모두 다르지만 선생님을 사랑한다는 마음은 하나였을 것이며 다시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이 있었을 것이고,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미안한 마음도 있고, 한 편으로는 아이들을 그리워하는 마음도 있을것이다.

    비록 늙은 선생님이지만 이정신선생님은 아이들을 가르치겠다는 마음으로 선생님이라는 직업을 갖고 일을 했을 것이고 아이들을 사랑한다는 마음으로 진심으로 다가가 아이들에게 호감가는 선생님이 되었을 것이다. 그래서 나도 처음에는 선생님이 늙었다고, 재미없을 거라고 숙제만 많이 내줄거라는 생각으로 인해서 이정신선생님이라는 인물이 처음에 아이들처럼 호감가지 않았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진심으로 대하는 태도, 아이들을 사랑하는 마음을 보고 나도 호감이 갔고, 실제로 이런 선생님이 있다면 어떻게 될까?라는 생각도 해보았다. 실제 선생님이 었다면 어쩌면 학교 1위 선생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나는 이책을 어린이들 모두에게 권장하는 책이다. 이 책은 아이들의 편견이라는 것을 깨우치게도 해주고 이 책을 통해 책의 즐거움도 알게 해준다. 이책을 읽으면 재미도 있고 감동적이어서 계속 읽게 된다. 이 책은 이세상 모든 어린이들이 읽어도 멋진 책이라는 것을 이 책을 읽어 보면 모두들 알게 될 것이다.

최근본도서
이전 다음
1/1
킉베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