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학년문고

홈 > 좋은책어린이 > 저학년문고
저학년문고 110

놀면서 해도 돼

좁은 어깨에 가방을 둘러메고 종일 학교와 학원을 오가던 지우에게 대단한 형이 나타났다!
대상
초등 1-3학년
발간
2018년
필자
윤해연 글 / 박재현 그림
사양
64쪽 / 190ⅹ260(mm) / 소프트커버 / 2018년 9월 19일 출간 / ISBN 978-89-283-1595-6
정가
8,500원 (10% 할인 → 7700원)
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url
 《추천 포인트》
  ·  초등 교과 연계
     2학년 1학기 국어 9. 생각을 생생하게 나타내요
     3학년 2학기 국어 1. 작품을 보고 느낌을 나누어요
  ·  신나게 놀고 싶은 마음에 공감하며 학업의 부담에서 해방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자기 마음을 잘 들여다보고 다스리는 법, 행복해지는 법을 알아 갑니다.

본문 소개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지우 인생은 좀 고달픕니다. 학교 끝나면 학원, 학원 끝나면 또 다른 학원으로 쳇바퀴 돌듯 하루하루를 보내기 때문이지요. 그러던 어느 날, 민구라는 형을 알게 됐습니다. 형은 볼 때마다 반갑게 알은척을 해 주었고, “놀면서 해도 돼.”, “인생 별거 없어. 신나고 즐겁게 살아.” 같은 멋진 말을 했습니다. 지우가 꼴찌 할까 봐 걱정 안 되냐고 물으면, 자기는 신나게 못 놀까 봐 걱정이랍니다. 아무튼 특이한 형입니다. 지우가 난생처음 엄마 몰래 학원을 빼먹고 친구랑 피시방에 갔다 들키고 말았습니다. 호되게 혼이 나고 집을 나왔는데, 갈 데가 없었습니다. 놀이터 구석에 앉아 놀고 있는 아이들을 바라보는데 다들 행복해 보였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무서운 생각들이 지우를 괴롭혔습니다. 때마침 민구 형이 나타났습니다. 지우가 친구 핑계를 대면서 피시방에 간 걸 후회하자 스스로 원해서 간 것 아니었냐고, 자기 마음을 잘 들여다보라고 했습니다. 또 엄마한테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면 용서해 주실 거라는 말도요. 민구 형이 지우 손을 잡아끌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집으로 가는 길, 아이스크림 가게랑 동네 책방 등 평소엔 보이지 않던 풍경들이 지우 눈에 들어왔습니다. 아파트 단지 앞에 이르자 저 멀리 엄마가 보였습니다. 엄마는 지우를 향해 달리고, 지우도 힘껏 뛰어가 엄마 품에 안겼습니다. 아파트 숲이 빨간 노을빛으로 반짝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민구 형이 내 인생에 등장했다.
학교 앞에서 논술 학원 차를 타야 하는데 깜박하고 영어 학원 차를 타게 되었다. 둘 다 노란

색 차라서 헷갈린 것이다. 그것도 학원에 도착해서야 내가 차를 잘못 탄 사실을 알았다. 영

어 학원에서 논술 학원까지는 그렇게 멀지 않았지만 한 번도 걸어서 간 적은 없었다.
쭉 가서 편의점 사거리가 나오면 왼쪽으로, 거기서 또 쭉 가면 오른쪽에 큰 빵집이 있고, 그

건물 3층이 논술 학원이다. 분명히 내 기억으로는 그랬다.
난 차에서 내리자마자 논술 학원 쪽으로 걷기 시작했다. 그때 날 따라오는 형이 있었다. 바

로 민구 형이었다.
“너 학원 땡땡이 치는 거지?”
“아니거든!”
“야, 나도 땡땡이 치는 거야. 그러니까 솔직하게 말해도 돼.”
“아니라고. 그리고 우리 엄마가 처음 보는 사람이랑 말하지 말라고 그랬거든.”
“난 너 처음 보는 거 아닌데?”
“날 알아?”
“마스터 영어 학원 다니잖아. 그럼 다 아는 거지.”
“그, 그런가…….”
생각해 보니 틀린 말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땐 민구 형을 처음 보는 것 같았다.
“넌 어디 가려고 땡땡이 치는 거야? 난 저 아래 숲마을 놀이터 갈 건데.”
“숲마을 놀이터?”
형은 고개를 끄덕였다. 숲마을 놀이터는 공원 안에 있다. 나무로 만든 미끄럼틀과 터널이 있어서 재미나게 놀다 올 수 있다. 가끔 엄마, 아빠랑 가지만 오래 놀 수는 없었다.
“같이 갈래?”
민구 형 말에 가슴이 덜컹거렸다.
마음 한쪽에서는 민구 형을 따라가라고 말했다. 또 다른 마음에서는 엄마의 화난 얼굴이 떠오르면서 얼른 학원에 가야 된다고 말했다. 놀이터와 엄마의 얼굴이 동시에 내 눈앞에서 아른거렸다.
“인생 별거 없어. 신나고 즐겁게 살아.”
“그게 무슨 말이야?”
“우리 아빠가 자주 하는 말이야.”
“그래서 형은 재밌어?”
“당연하지!”
순간 형을 따라가고 싶었다. 하지만 엄마의 화난 얼굴이 먼저 떠올랐다.
“……아, 안 돼…….”
“그래? 어쩔 수 없지, 뭐. 그럼 나 먼저 간다!”
그러고는 민구 형은 멀어져 갔다.
‘한 번만 더 말해 주지…….’
그랬다면 나는 분명히 따라갔을 것이다.

- 본문 8~12쪽 중에서 -

작가 소개

글|윤해연
어릴 적 거실에 있던 아빠의 책장, 거기에 꽂힌 책들과 친구가 되면서 많은 위로를 받으며 자랐습니다. 그래서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는 글을 쓰고 싶어합니다. 2013년 『오늘 떠든 사람 누구야?』로 비룡소문학상을, 2014년 『영웅이도 영웅이 필요해』로 눈높이아동문학상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쓴 책으로 『뽑기의 달인』, 『우리 집에 코끼리가 산다』, 『그까짓 개』, 『이웃집 구미호(공저)』 등이 있으며, 예리한 관찰력과 사람을 바라보는 따스함이 어우러져 좋은 작품을 꾸준히 써내고 있습니다.

그림|박재현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한 뒤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다가 지금은 어린이 책 그림 그리는 일에 푹 빠져 있습니다. 새로운 원고를 만날 때마다 어떻게 하면 독자들과 좋은 그림으로 마음을 나눌 수 있을까 고민하는 게 어려운 숙제이자 큰 즐거움입니다. 그린 책으로는 『가짜 영웅 나일심』, 『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 말』, 『투발루에게 수영을 가르칠 걸 그랬어!』, 『1004호에 이사 왔어요!』, 『해인강 환경 탐사단』, 『오 필승! 월드컵 축구 대백과』, 『흥문이의 입 냄새』, 『나는 늑대예요』 등이 있습니다.

독자서평 BEST 서평으로 선정시 300씽 적립

  • 평가
  •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등록된 독자서평이 없습니다.
최근본도서
이전 다음
1/1
킉베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