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학년문고

홈 > 좋은책어린이 > 저학년문고
저학년문고 116

위로의 초짜

위로에 서툰 주인공 은수가 여러 가지 사건을 겪으면서 위로하는 법을 조금씩 알아가는 이야기
대상
초등 1-3학년
발간
2020년
필자
임근희 글 / 이나래 그림
사양
64쪽 / 190ⅹ260(mm) / 소프트커버 / 2020년 3월 27일 출간 / ISBN 978-89-283-1805-6
정가
9,500원 (10% 할인 → 8600원)
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url
 《추천 포인트》
 · 듣는 사람의 기분을 생각하며 대화할 수 있습니다.
 · 듣는 사람을 생각하며 마음을 전할 수 있습니다.

본문 소개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키우던 미꾸라지가 죽어서 슬퍼하는 민효를 보고 은수는 위로를 하지만 오히려 민효의 화를 돋운다. 그리고 다림질을 하다 실수로 바지를 태운 엄마에게도 은수는 제대로 된 위로를 하지 못한다. 다음 날 육상 대회에 나갈 반대표를 뽑는데, 민효가 선생님 말씀을 잘못 알아들어 반대표가 되지 못해 속상해하자 은수는 민효에게 선생님이 규칙 설명할 때 잘못 알아들은 걸 이제 와서 어쩌겠냐고 말한다. 순간 민효는 그동안 은수에게 쌓인 감정이 폭발한다. 민효 때문에 기분이 엉망이 된 은수는 수학 학원에 가서야 마음이 풀린다. 쉬는 시간에 시험을 못 본 다희가 풀 죽은 소리로 투정을 하자 은수는 시험 점수 너무 신경 쓰지 말라는 둥, 시험을 봐야 자기 실력을 알고 부족한 걸 보충할 수 있다고 선생님이 그랬다는 둥 위로를 하지만 오히려 다희의 화를 돋운다. 그러던 주말 오후, 민효는 다른 친구들과 ‘미술관 견학 보고서’ 숙제를 하고, 이것을 본 은수는 짜증을 부리다가 엄마 품에 안겨 엉엉 운다. 은수는 아무 말 없이 가만 안아 주기만 하는 엄마를 보고 생각에 빠진다. 월요일 아침, 은수는 민효 책상 서랍에 사과의 편지를 넣고, 둘은 다시 단짝이 된다. 이후 은수는 민효와 점점 사이가 좋아지는가 싶었는데, 며칠 후 또 문제가 생긴다.





“어쨌거나 네가 말귀를 못 알아들어서 그렇게 된 걸 이제 와서 어쩌겠어. 그리고…….”
은수는 무심히 말을 이었어요. 민효의 얼굴의 붉으락푸르락해지는 것도 모르고 말이죠.
“다시 뛴다고 해도 네가 경서를 꼭 이긴다는 보장도 없고, 게다가 네가 2등도 아니고 3등인데, 그럼 2등 한 영채도 이겨야 하고…….”
은수는 그 일은 그만 잊고 기분 풀라는 말을 하려던 참이었어요.
“넌 참 말을 해도…….”
민효가 불쑥 은수의 말허리를 자르는 바람에 마무리는 못 했지만 말이에요. 은수는 그제야 민효의 표정이 좋지 않은 걸 알아차렸어요.
“내가 뭘?”
은수는 자기를 노려보는 민효의 눈초리에 어리둥절했어요.
“그러니까 네 말은, 3등 주제에 졌으면 깨끗이 인정하고 잔말 말 것이지 무슨 말이 그렇게 많냐, 이거잖아?”
민효의 말이 아주 틀린 건 아니지만, 그래도 은수가 하려던 말과는 느낌이 많이 달랐어요.
“내가 언제 그랬어? 난 그저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까…….”
은수가 억울한 마음에 변명하듯 말하는데, 민효가 또 말을 잘랐어요.
“넌 매번 그런 식인 게 문제야.”
민효가 비꼬듯이 말할 때는 은수도 속이 뒤틀렸어요.
“매번 그런 식이라니? 내가 뭘 어쨌는데?”
“친구라면서 너는 어쩜 그렇게 내 마음을 모르냐? 어제는 우리 라지한테 그 정도면 오래 산 거 아니냐고 하더니, 오늘은 또 뭐? 내가 선생님 말씀 잘못 알아들어서 그렇게 된 거 누가 모른대? 그러니까 더 속상해서 이러는 거잖아. 근데 기껏 해 준다는 말이 3등이 뭐가 어쩌고 어째? 이런 적이 한두 번이 아니야. 네가 이럴 때마다 내가 얼마나 너랑 절교하고 싶은 줄 알아? 나, 먼저 갈게.”
민효는 날 선 말들을 따발총처럼 두두두두 쏘아 대곤 앞서 뛰어갔어요. 그 뒷모습을 보며 은수는 기가 막혀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어요.
- 본문 19~20쪽 중에서 -

작가 소개

글|임근희
2009년 ‘어린이동산 중편 동화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2011년 ‘푸른문학상 공모’에서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했습니다. 함께 울고 웃을 수 있는 이야기로 오래오래 어린이들과 소통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무조건 내 말이 맞아!』, 『못 말리는 맹미주』, 『도둑 교실』, 『금지어 시합』, 『양심을 배달합니다!』, 『내가 제일 잘나가!』, 『달곰쌉쌀한 귓속말』, 『내 친구는 외계인』, 『내 짝꿍으로 말할 것 같으면』 등이 있습니다.
그림|이나래
그리고 싶은 것을 오래 바라봅니다. 좋은 날은 좋아 보이고 나쁜 날은 나빠 보입니다. 그러면 연필과 물감에게도 마음과 표정이 생기고 종이에 닿으면 그림이 됩니다. 규칙이 없는 드로잉과 짙은 초록색을 좋아하고, 주로 아크릴 물감과 오일 파스텔을 섞어 그림을 그립니다. 그림책 『탄 빵』과 『염소똥 가나다』를 지었고, 『걸어서 할머니 집』, 『수상한 동물원이 나타났다』, 『이상한 도서관장의 이상한 도서관』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독자서평 BEST 서평으로 선정시 300씽 적립

  • 평가
  •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등록된 독자서평이 없습니다.
최근본도서
이전 다음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