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학년문고

홈 > 좋은책어린이 > 저학년문고
저학년문고 128

굿바이 칭찬 스티커

실패를 두려워하던 나림이가 도전의 달콤함을 깨닫게 되는 이야기
대상
전체
발간
2021년
필자
강정화 글 / 김미현 그림
사양
64쪽 / 190ⅹ260(mm) / 소프트커버 / 2021년 8월27일 출간 / ISBN 978-89-283-1818-6
정가
10,000원 (10% 할인 → 9000원)
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url
 《추천 포인트》
 - 인물의 마음을 짐작하는 방법을 알 수 있습니다.
 - 인물의 말과 행동을 통해 인물의 마음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본문 소개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나림이는 아기 때부터 뭐든지 잘했던 아이이다. 나림이는 걸음마도 빨랐고, 옹알이도 빨랐고, 심지어 한글도 빨리 읽었다고 하니 가족들의 기대가 남다르다. 어릴 적에는 가족이 자기를 보고 기뻐하는 모습에 나림이도 기뻤지만, 지금은 뭐든지 잘해야 한다는 생각에 마음이 편하지 않다. 나림이가 일곱 살 때, 피아노 콩쿠르에 나간 적이 있다. 연습할 때에 계속 실수했던 부분에서 또 다시 실수한 나림이는 콩쿠르를 망치고 만다. 박수만 받던 나림이가 인생 최초로 실패를 맛본 순간이다. 그 후 나림이는 자신이 없는 것은 아예 멀리하기로 다짐한다.
이번에 학교에서 배우는 엑스자 줄넘기도 잘할 자신이 없자 나림이는 발목을 다쳤다고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거짓말을 한다. 친구들 앞에서 못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나림이에게 죽기보다 싫은 일이다. 방과 후 교실 역시, 엄마가 신청해 준 컴퓨터 교실은 잘할 자신이 없어 대신 이번에도 자신 있는 창의 미술을 선택한다. 오랜만에 가족이 함께 공원에 간 날, 아빠는 나림이와 동생에게 두발자전거를 가르쳐 준다고 하지만 나림이는 두발자전거를 한 번도 타 본 적이 없어 망설인다. 하지만 나림이의 동생은 자꾸자꾸 넘어지면서도 자전거를 열심히 배운다. 나림이가 동생을 보면서 저렇게 못하는 모습을 보이느니 안 타는 게 낫다고 생각하는 찰나, 나림이는 계속 넘어지는 동생을 보며 기뻐하는 부모님의 얼굴을 본다. 나림이는 엄마에게 저렇게 자꾸 넘어지는 게 실망스럽지 않냐고 묻는데…….



드디어 문제의 1번 손가락 순서가 다가왔어요.
  ‘3번 말고 1번.’
  아, 너무 1번에 집착했던 걸까요? 1번 손가락은 눈치도 없이 너무 빨리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어요. 그리고 제멋대로 뒤엉킨 손가락처럼 내 머릿속도 마구 뒤엉켰어요. 머릿속이 하얘지면서 다음 악보가 생각나지 않았어요. 망했다고 생각하는 순간,
 “그만.”
  피아노 앞에 우두커니 앉아있는 내 귀에 심사위원 선생님의 목소리가 들려왔어요. 쥐구멍 대잔치의 하이라이트는 그렇게 이모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기록되었어요. 박수만 받던 내 인생 최초의 실패의 순간이었지요. 무대 위에서 나를 향해 손짓하던 칭찬스티커는 갈기갈기 찢어져 허공으로 흩어져 버리고 말았어요.
  그 후의 일은 생각하기도 싫어요. 나는 당장 피아노 학원을 그만뒀어요. 보라색은 내가 가장 싫어하는 색깔이 됐고요. 콩쿠르의 ‘콩’자만 들어도 가슴이 철렁해서 콩국수도 안 먹어요. 그리고 그 뼈아픈 실패를 통해 인생의 커다란 교훈을 얻게 됐어요. 실패할 가능성이 있는 일은 아예 처음부터 피하는 게 최선이라는 것을요.
- 본문 18, 19쪽 중에서 -


작가 소개

글|강정화
불만도 많고 싫증도 잘 내는 까다로운 성격이지만, 신기하게도 글 쓰는 일만은 즐겁게 꾸준히 해 나가고 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방송국 교양 프로그램에서 글 쓰는 일을 오랫동안 했고, 일곱 살 터울의 두 딸을 키우면서는 어린이를 위한 글 쓰는 일에 흠뻑 빠져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공자 할아버지의 고민 상담소』(공저), 『후루룩 셰프의 예절 레시피』, 『정약용 선생님의 리더십 캠프』, 『책상 위의 비밀 친구 AI 명심보감』(공저) 등이 있습니다.
그림|김미현
주인공 나림이처럼 서툰 모습이 부끄러워 숨고 싶은 적이 많은 조용한 아이였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걸 하나씩 시도하다 보니 이렇게 여러분과도 만나게 되었답니다! 지금은 모험을 즐기는 그림 작가가 되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입니다. 그림책 『소풍 가기 좋은 날』을 쓰고 그렸으며, 『알쏭달쏭 내 짝꿍』, 『그러니까 우리말이 필요해』, 『가을은 풍성해』, 『봄이 좋아』>, 『할머니가 또 시집간대요』, 『꼬마 사서 두보』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독자서평 BEST 서평으로 선정시 300씽 적립

  • 평가
  •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등록된 독자서평이 없습니다.
최근본도서
이전 다음
1/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