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학년 자기계발

홈 > 좋은책어린이 > 저학년 자기계발
저학년 자기계발 1

나누면 커지는 마음 배려

성공적인 삶으로 이끄는 좋은 습관을 길러 주는 자기계발동화
대상
자기계발동화 / 초등1~3학년
발간
2009년
필자
서지원 글 / 박영미 그림
사양
108쪽 / 185×235(mm) / 소프트커버 / 2009년 2월 23일 출간 / ISBN 978-89-5977-675-7
정가
9,000원 (10% 할인 → 8100원)
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url
초등 저학년의 눈높이 맞춘 자기계발동화 시리즈!
초등학교 입학 후 학교라는 공간에서 사회적 관계를 처음 맺기 시작하는 저학년 아이들의 바른 인성 습관 형성을 위해 기획!

본문 소개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할머니, 할아버지, 많은 형제자매들이 함께 한집에 모여 살던 과거와 달리, 가족 구성이 단순해진 요즘, 다른 사람을 배려할 줄 모르는 아이들이 많아졌다. 질서를 지키는 바른 생활도, 다른 사람을 도울 줄 아는 행복한 나눔도, 모두 배려하는 마음에서 출발한다. 배려할 줄 모르는 사람은 다른 사람의 격려나 응원도 받을 수 없다. 그리고 사회 구성원이 유기적으로 한데 모여 일을 해 가는 현대 사회에서 배려라는 덕목은 이미 성공적인 삶을 위한 첫걸음으로 인식되고 있다. 그래서 저학년을 위한 성공 습관의 첫 번째 덕목으로 『나누면 커지는 마음 배려』가 출시됐다.
외동으로 부모님의 사랑을 독차지하며 자랐고, 1등이 아니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 스스로 소외감과 불행을 느끼는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우리에게 왜 배려가 필요한지, 왜 다른 사람을 배려해야 하는지에 대해 자연스럽게 깨닫게 된다.
참, 내 소개가 늦었군요.
나는 냉천 초등학교에 다니는 3학년 2반 문혜지예요.
나이는 열 살. 아홉 살과 열 살은 하늘과 땅 차이예요. 아홉 살은 한 자릿수지만 열 살부터는 두 자릿수잖아요. 그런데다 열 살부터는 10대 소녀에 속한다고요.
내 얼굴은 좀 예쁜 편이고, 공부도 꽤 하는 편이지요. 따라다니는 남자애도 몇 명 있어요. 난 뭐, 관심 없지만요.
무엇보다 난 칭찬을 좋아해요.
남을 칭찬해 본 적은 없어요. 왜냐고요? 칭찬하는 것보다 칭찬 받는 게 좋으니까요.
아빠가 그러는데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고 해요. 칭찬이 얼마나 좋으면 그 큰 고래가 꼬리를 흔들며 덩실덩실 바다 위에서 춤을 추겠어요? 아마 꼬부랑 할머니, 할아버지도 칭찬을 받으면 허리를 활짝 펴고 춤을 출지 몰라요.
하지만 칭찬을 아무나 받을 수 있는 게 아니지요. 쉽게 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니고요.
칭찬이란, 최고로 잘한 사람만 받을 수 있는 영광의 메달 같은 거랍니다. 그래서 칭찬과 함께 선물이 따라오기도 하지요.
이건 비밀인데요, 칭찬을 받으려면 머리를 잘 써야 해요.
난 누구도 모르게 칭찬 비밀 노트라는 걸 쓰고 있어요. 칭찬을 받기 위한 온갖 방법들을 적어 두는 거예요.
예를 들면, 청소 시간에 칭찬 받는 법, 급식 시간에 칭찬 받는 법, 일기 쓰기로 칭찬 받는 법 등을 자세히 적어 놓고 필요할 때마다 보곤 해요.
물론 공책에 이런 걸 써 놓으면 엄마에게 들킬 염려가 있어요. 그래서 나만 아는 장소를 사용해요. 비밀번호를 모르면 누구도 볼 수 없는 곳!
킥킥, 바로 미니홈피예요.
(본문 10~12p 중에서)

작가 소개

글 서지원
강릉에서 태어나 한양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89년 『문학과 비평』에 소설로 등단을 했고, 신문사 기자와 출판사 편집자를 거쳐 지금은 동화 작가로 활발히 글을 쓰고 있다.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마음이 세상을 아름답게 만든다고 굳게 믿고 있다. 쓴 책으로는 『어린이를 위한 여자라면 힐러리처럼』, 『어린이를 위한 리더십』, 『어느 날 우리 반에 공룡이 전학 왔다』, 『훈민정음 구출 작전』, 『원더랜드 전쟁과 법의 심판』, 『우리 한옥에 숨은 과학』, 『원리를 잡아라! 수학왕이 보인다』 외에 많은 책이 있다.
그림 박영미
홍익대학교에서 판화를 전공했고, 그림을 그릴 때 가장 행복을 느낀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는 『내 짝꿍 김은실』, 『엄마가 사랑하는 책벌레』, 『지붕 위의 바이올린』, 『아빠보다 더 바빠』, 『똥 할아버지는 못 말려!』, 『내 방이야!』, 『그리고, 개구리는 뛰었다』, 『처음 받은 상』 등이 있다.

독자서평 BEST 서평으로 선정시 300씽 적립

  • 평가
  •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 배려라는 말은 쉽지만 실천하기는 어렵다 이책을 읽고 배려를 실천하기에 좀더 한발짝 다가간것같다

  • 배려를 나누면 모든 사람이 행복해지고 싸울 필요가 없어요.

    여러분이 싸우는 까닭은 마음이 안 맞기도 하지만 거의 배려를 안 해서 이예요.

    이 책은 여러분이 배려를 더 잘 실천하게해주는 책이예요.

    모두 이책을 꼭 꼭 읽어 보세요.

  • 이 책은 제목이 마음에 들어 딸아이가 읽었으면 하는 마음에 읽게 된 책이예요

    혼자 크는 아이라 혹 이기적이지는 않을까 하는 마음에 배려라는 말을 알고 조금은 그렇게 생활에서 노력해줬으면 하는 엄마의 마음을 이 책한권으로 또다른 가르침이 되길 바라며 건낸책이기도 하답니다.

    이 책에 나오는 주인공 혜지! 칭찬에 익숙해져 있고 욕심도 많은 아이 요즘 아이의 모습인것 같아요

    혜지반에 전학온 은서~ 혜지보다 뭐하나 낫은 구석이 없는듯 하지만 은서에게는 배려하는 마음이 있었고

    그 마음때문에 반 친구들에게 인기가 많아요

    혜지가 은서때문에 속상해하면서 미니홈피에 비밀게시판을 만들고 거기에다 자기마음을 적던 중 수호천사가 일촌 신청을 해 오고 비밀일기를 적으면 그대로 이루어진다고 해서 혜지는 은서가 혼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일기를 적지만 뜻대로 되지는 않아요

    나중에 수호천사에게서 은서의 미니 홈피이야기를 듣고 은서의 글을 보며 혜지는 반성을 하게 되어요

    은서는 혜지랑 친한 친구가 되고 싶었지만 용기가 없어 다가설수 없었다고 ....

    또 은서는 혜지를 많이 배려하고 있다는걸 글을 통해 알게 되어요

    혜지는 은서에게 일촌신청을 하게 되고 은서의 수호천사가 되어 주어요

    혜지는 하루에 한가지씩 배려한 내용을 적는 배려 비밀노트를 쓰기로 하면서 마음이 편안해졌다는 내용이예요

    초등저학년을 대상으로 해서 인지 학교에서 흔히 일어날수 있는 일들과 한번쯤 고민했을 이야기가 담겨져 있어

    아이들이 읽으면서 자신과 비교를 해볼것 같아요

    지우개하나라도 빌려주기 싫어하는 친구가 있고 무엇이든 작은 도움이 되고자 이것 저것 챙겨주는 친구가 있는데 우리아이는 어떤 아이인지...........한번 생각하게 되었어요

    너무 이뻐서.....너무 소중해서 그래그래~~~~ 네가 최고야! 이런 어른의 행동들이 아이에게 나쁘게 작용하고 있는건 아닌지....

    혹 나는 그렇게 육아를 하고 있지는 않은지..........

    딸아이는 배려라는 말은 잘 모르지만 자기는 친구들을 잘 도와준다고 하네요

    그 말이 그말인데......^^ 이 책을 읽고 나서 "같은 거 아니예요?"라고 저에게 물어보네요

    책 끝에' 배려에는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힘이 있어요'라는 글이 있는데 이 말이 참 좋네요

    아름답게 만드는 힘을 내일부터 좀 더 만들어야겠어요

    ========================= 독 후 활 동 =================================

    배려라는 뜻을 국어 사전에서 찾아 적어놓았네요

    배려=>관심을 가지고 보살펴 주는것

    딸아이가 집에서 저를 위해 해 줄수 있는 배려라고 적었는데....7살 딸아이 생각 넘 재미있네요 ^^

    1.반죽덩어리 만들기 -> 제가 수제비나 칼국수를 직접 만들어 먹을때 힘들어 보인다고 하네요 그래서 반죽하는걸 도와주겠다고 해요

    2.설거지하기 -> 유리는 깨져서 안되고 플라스틱그릇은 설거지를 할수 있을것 같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설거지를 한번도 안시켜서.......^^;; 나름 하고 싶은가 봐요)

    3.인형이랑 놀고 정리하기

    4.방도배하기(너무 많이못함) ->포인트벽지를 바르고 난뒤 벽지위를 타월로 닦아주는걸 도와준적이 있어요

    5.청소도우기 ->쓸고 담기

    6.방청소하기 -> 무거운것 빼고

    7.요리하기 ->장난감으로 만들어줌

    8책정리하기->작은 책만

    배려=>관심을 가지고 보살펴 주는것

  • [ 도서 ] 나누면 커지는 마음 배려

    서지원, 박영미 좋은책어린이 2009/02/23

    평점

    상세내용보기 리뷰보기(22) 관련 테마보기(1)

    등록된 글자수 : 697 글자

    이책을 읽고 부모인 나 먼저 반성한다.

    아이들과의 나의 생활 가운데에서도 언제나 빨리 빨리!!! 모든지 최고!!! 모든지 일등!!! 을 아이들에게 강조하게 된다.

    최선이 아닌 최고를 ㅠ,ㅠ

    아이들에게 이런 사고방식을 새겨 주다보니 아이들은 엄마에게 아빠에게 조금이라도 더 이쁨을 받기위해 밥을 먹을때도 ’엄마, 아빠 오늘은 동생보다 내가 더 빨리 밥 먹었어요’ 하루가 동생과의 경쟁속에 살아간다.

    책속의 주인공 혜지 또한 ’칭찬 비밀 노트’를 만들어 자신만이 알 수 있도록 자신의 비밀 미니홈피에 적어놓고 그대로 실천한다.

    항상 얌전해야하고 항상 일등을 해야하고 남들에게 칭찬을 받는게 목표다.

    자신이 남보다 뒤쳐질때는 이기적으로 변하고 자신보다 못한 사람에 대한 배려는 조금이라도 하기 싫은 혜지.

    하지만 책속의 수호천사를 통해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조금씩 마음에 싹트기 시작한다.

    책속의 중간 중간 ’마법의 미니홈피’ 글 대목이 마음에 와 닫는다.

    그중 이 부분은 우리아이의 책상앞에 프린트에서 붙여주고 싶을 만큼 마음에 든다.

    배려는 누구를 위한 것일까요?

    다른 사람을 위해 하는 것일까요?

    아니에요. 배려는 나 자신을 우한 것이에요.

    사람은 혼자 살 수 없어요.

    살다 보면 누구나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해요.

    그래서 사람은 모여서 함께 사는 거예요.

    그런데 아무도 나를 배려해 주지 않으면,

    사는 게 너무 힘들 거예요.

    내가 남을 배려할 줄 알아야, 남도 나를 배려해 줘요.

    물론 배려는 돌려받기 위해 베푸는 것은 아니에요.

    책속의 수호천사는 과연 누구 였을까?

    혜지의 엄마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아이도 ’나누면 커지는 마음 배려’책을 읽고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배려심을 길러 사회에서의 소중한 한사람이 되었으면 한다.

  • 요즘 아이들 감성에 아주 잘 맞는 인성계발 책이었다. 미니홈피에 수호천사가 들어 와서 일촌신청을 한다니, 너무나 재밌는 발상이었다. 게다가 미니홈피의 주인이 아무도 모르게 쓴 비밀일기를 읽어 보고선 그 아이의 고민을 풀어준다니, 그것도 채팅으로 서로 대화를 하면서 아이의 소원을 풀어준다니, 나에게도 진짜 이런 수호천사가 있었으면 좋겠다.

    우리 아이들에게 너무나 익숙한 인터넷 문화를 이야기 속에 포함하면서 아이에게 남을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질 것을 당부하는 글이었기에 더 재밌었고 공감이 갔다. 그래서 언제나 자신이 최고여야 하고 남에게 칭찬을 듣지 않으면 안 되는 주인공 혜지가 몹시 얄밉기도 했지만 미니홈피에 써놓은 일기들을 보면 또래의 여자 아이가 충분히 가질 수 있는 자만심이기도 했고 시샘이기도 한 것 같아서 미운 마음보다는 철이 없구나 하는 생각이 더 강했었다.

    물론 혜지가 모든 아이들을 배려하는 장애우 친구인 은서가 너무나 미워서 수호천사에게 은서를 해코지할 것을 부탁하는 글에서는 혜지가 너무나 나쁜 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말이다. 하지만 아이들은 참 착하다. 은서를 괴롭힌 혜지의 마음이 결코 편하지 않았으며 금방 착한 아이로 돌변해서는 은서의 비밀 수호천사를 자청하니 말이다.

    어른이나 아이나 나보다는 남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 쉽지는 않다. 남을 먼저 생각하려면 그만큼 나를 낮춰야 하는데 그게 쉽기만 하겠는가? 그래서 그런 쉽지 않은 일들을 아이들에게 직설적으로 강요하기보다는 이렇게 재밌는 글로서 스스로 깨닫게 하는 것이 참 중요할 것이다. 이 책을 읽고 이제는 미니홈피에다 배려 비밀 노트를 쓰는 아이들이 생겼을 것 같다.

최근본도서
이전 다음
1/1
킉베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