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학년문고

홈 > 좋은책어린이 > 저학년문고
저학년문고 3

엄마 몰래

★한국아동문학회 올해의 창작상, 아침독서 추천도서 선정★
대상
창작동화 / 초등1~2학년
발간
2008년
필자
조성자 글 / 김준영 그림
사양
64쪽 / 190×260(mm) / 소프트커버 / 2008년 3월 14일 출간 / ISBN 978-89-5977-494-4
정가
8,500원 (10% 할인 → 7700원)
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url
★<좋은책어린이 저학년문고>는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의 독서 의욕 신장을 위해, 최고의 동화 작가와 그림 작가가 만나 머리를 맞대어 탄생한 창작동화입니다.★

저작권 수출

본문 소개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은지는 짝꿍 민경이처럼 멋진 학용품이 갖고 싶어 엄마를 졸라 보지만 소용이 없다. 결국 은지는 엄마의 서랍장에서 돈을 훔치고 만다. 하지만 그렇게 갖고 싶었던 문구 세트가 두 손에 있어요, 평소 먹고 싶었던 군것질거리를 사 먹어도 생각만큼 행복하지 않다. 아니 오히려 가슴이 콩닥콩닥, 덜컹거리기만 한다. 뒤늦게 자기의 잘못을 깨달았지만, 엄마에게 혼이 날 걱정과 사람들이 자신을 손가락질할까 봐 두려운 은지. 걱정과 두려움으로 길었던 하루 해가 저물고, 용기를 내 집으로 돌아간 은지는 따뜻한 가족의 품에 안기게 된다.
은지 가슴이 벌렁거립니다.
혹시 누가 보는지 주변을 휘휘 둘러보았습니다.
아무도 없습니다.
엄마는 슈퍼에 간다고 나갔습니다. 엄마가 집에 오려면 한 시간은 걸립니다. 언니도 아직 학원 공부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집에 오려면 두 시간쯤 지나야 합니다.
하지만 은지는 안심이 안 되는지 현관문이 잠겨 있는가를 확인했습니다.
아무도 없는데 괜히 가슴이 벌렁거립니다.
고양이처럼 조심스럽게 한 발 한 발 내딛습니다.
안방 문을 살며시 열었습니다.
여느 땐 조심성 없이 확 열었던 문인데, 오늘은 아주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열었습니다.
엄마의 화장품 냄새와 아빠가 수염을 깎고 바르는 화장수 냄새가 코끝으로 달려왔습니다.
살금살금 발뒤꿈치를 들고 걸었습니다. 구부정한 은지의 등이 담장 위에서 뛰어내리려는 고양이의 등 같습니다.
이제 다 왔습니다! 은지는 엄마의 화장대 서랍 손잡이를 살그머니 잡았습니다.
그때였습니다. (후략)

작가 소개

글 조성자
조성자 선생님은 경북 김천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초등학교부터 대학까지 다녔습니다. 어린 시절 자연에서 맘껏 놀았던 추억이 동화를 쓰는 데 큰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지금도 틈만 나면 산을 오르내리며 자연과 사귀고 있습니다. 1985년 문예진흥원 주최 전국 여성 백일장에서 동화 장원을 하고, 그해 12월에 아동문예 신인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겨자씨의 꿈』, 『나는 싸기 대장의 형님』, 『벌렁코 하영이』, 『마주 보고 크는 나무』, 『거짓말쟁이는 힘들어』, 『호철이 안경은 이상해』 외 많은 동화책이 있습니다.
그림 김준영
김준영 선생님은 동국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였습니다. 그동안 세밀화를 많이 그렸고, 청소년들에게 그림을 가르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 책, 영화, 연극, 애니메이션 등의 분야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두리 날다』, 『사람꽃』, 『아버지 어머니』, 『사람에겐 새의 날개도, 치타의 발도 없었다』 등이 있습니다.

독자서평 BEST 서평으로 선정시 300씽 적립

  • 평가
  •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 아이가 두 손을 모아잡고 눈을 샐쭐하니 옆을 살피는 표지부터가 웃음이 터져나오게 하는 이 책, 엄마몰래란 제목에도 또한번 뭔 내용일까 궁금해서 도통 책을 안볼 수 없게 만든다.

    책을 펼치니 주인공 은지가 뒤꿈치를 들고 살금살금 엄마방에 몰래 들어가는 모습과 강아지 은발이 소리에 놀라 엉덩방아를 찢는 모습, 떡볶이를 못사먹게 하는 엄마에게 삐쳐서 부루퉁해하는 표정 등 모두 꿈틀거리며 이야기 속으로 날 잡아끌었다.

    그림이 주는 효과가 이렇게까지 크다니. 정말 그림만 봐도 엄마 서랍에서 몰래 돈을 가져가는 꼬맹이 은지의 마음이 그대로 보인다. 게다가 갖고 싶은 학용품을 사려다 언니에게 들켰을 때, 아이에겐 너무 많게 느껴진 돈을 다 쓰려고 떡볶이도 사먹고 뽑기도 하고 만화책도 사고. 그럼에도 돈이 남자 걱정하고...

    옆에 있는 아이에게 너무 재밌는 책이라며 망설임없이 권하게 되는 책이다. 저학년 아이를 둔 엄마도 꼭 읽기를 권한다.

최근본도서
이전 다음
1/1
킉베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