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학년문고

홈 > 좋은책어린이 > 고학년문고
고학년문고 8

진짜 인싸 되는 법

열정을 쏟으며 인기와 유행의 가치를 만들어 가는 아이들!
대상
초등 3-6학년
발간
2019년
필자
조은경 글 / 안병현 그림
사양
148쪽 / 153ⅹ220(mm) / 소프트커버 / 2019년 3월 27일 출간 / ISBN 978-89-283-1598-7
정가
11,000원 (10% 할인 → 9900원)
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url
 《추천 포인트》
  ·  각자의 개성과 가치를 인정하며, 좋아하는 일에 열정을 쏟는 계기가 됩니다.
  ·   친구 관계, 우정을 쌓아 가는 데 필요한 게 무엇인지 스스로 생각해 보게 합니다.

본문 소개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 슬라이드이미지
민서는 전학 와서 유일한 친구였던 짝 신우와 떨어져 망망대해에 혼자 남겨진 기분이다. 새로 짝이 된 아이는 반에서 제일 예쁘고 세련되지만 새침하기 이를 데 없는 채라. 멀뚱히 말 한마디 없더니, 민서의 예쁜 문구들을 보고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민서는 아끼던 펜을 채라에게 주며 가까워졌고, 채라와 친한 무리인 도연, 희수와도 자연스레 친해졌다. 하지만 채라와 신우가 껄끄러운 사이라는 걸 알고, 신우와 오해까지 생기는 바람에 곤란해진다. 채라 무리는 민서에게 ‘패션 걸스’ 팀을 만들자 제안하고, 민서는 신우와 새 친구들 사이에서 방황하면서도 자기감정을 잘 표현하지 못해 괴로워한다. 패션 걸스는 자기들만의 패션 노하우를 동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리면서 인기 몰이를 꿈꾸고, 독특한 물건이 많다는 이유로 채라는 민서에게 자꾸 뭔가를 사 오게 한다. 민서는 점점 자기가 물건 사다 바치는 사람처럼 느껴지고, 신우와 멀어져 괴롭던 차에 우연히 화장실에서 채라의 속마음을 듣고는 용기 내어 패션 걸스를 그만두겠다고 말한다. 소품 담당 민서가 탈퇴하겠다는 말에 발끈하던 채라도 그동안 민서와 정이 들었는지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다. 민서의 물건에 끌린 건 사실이지만, 지금은 민서랑 있는 게 좋다고. 이때 민서가 한 가지 제안을 한다. 유행(fashion)에만 민감한 사람이 아니라 열정(passion) 가득한 사람이 돼 보자고. 또 우리끼리만 할 게 아니라 신우나 다른 친구들과 함께하면 조회수도 늘고 좋지 않냐고. 어느새 한마음이 된 네 사람은 ‘패션(passion) 스타’를 외치며 환히 웃는다.

 

 

 

 

다음 날, 교실에 들어서니 채라가 날 보자마자 물었다.
“너 언제까지 상자 준비할 거야? 상자가 준비돼야 동영상 찍지.”
“다음 주엔 사 올게. 아빠가 출장 가서 주말에 오신대. 오면 용돈 주신댔어.”
“어머, 정말?”
채라는 웃으며 나를 껴안았다. 기뻐하는 채라 얼굴을 봐도 전처럼 가슴이 뿌듯하지 않았다.
쉬는 시간마다 도연이와 희수가 찾아와 수다를 떨다 갔지만 전처럼 재밌지 않았다. 점심을

먹고, 채라 무리와 곧장 교실로 들어왔다.
“쿠키 만들기 영상 언제 찍을 거야?”
희수가 궁금한 얼굴로 물었다.
“민서가 상자를 다음 주에나 살 수 있대. 그동안 상자가 팔릴까 봐 걱정이야.”
채라는 뭔가를 생각하는 눈치였다.
“민서야, 내가 돈 꿔 줄 테니까 오늘 상자 살래? 돈은 다음 주에 나한테 돌려주면 돼.”
“응? 무슨 소리야?”
순간 잘못 들었나 했다. 돈을 꿔서 상자를 사라니, 어이가 없었다.
“뭘 그렇게까지 해. 그냥 기다렸다 다음 주에 사자.”
도연이가 말했다.
“뭐, 나는 혹시나 그동안 상자가 팔리지 않을까 걱정돼서 그런 거지.”
걱정된다는 채라의 말이 내 귀에는 거짓말처럼 들렸다.
아이들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다시 동영상 얘기로 돌아갔다. 희수가 화장하는 영상을 다

시 찍고 싶다고 했다.
“나, 집에서 연습 엄청 했단 말이야. 이젠 잘할 수 있어.”
희수 이야기가 점점 멀게만 느껴졌다. 동영상 얘기를 할 때는 내가 끼어들 데가 없었다. 동

영상 만들기에서 채라나 희수, 도연이는 확실한 자기 역할이 있었다. 나는 소품 담당이라고

는 하지만 그건 나보다 내가 가진 돈만 있으면 되는 거였다.
슬그머니 자리에서 일어나 교실을 빠져나왔다. 복도를 지나 계단을 내려갔다. 아이들은 짝

짝이 모여 떠들고, 키득거리며 내 옆을 지나쳤다. 아이들 속에서 나는 혼자였다.

- 본문 114~116쪽 중에서 -

작가 소개

글|조은경
어린이책 작가 교실에서 동화를 공부했다. 2015년 「한 시간에 이천오백 원」으로 한우리문학상을 받았고, 지은 책으로 『1930, 경성 설렁탕』이 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함께 웃고 떠들기를 좋아하고, 함께 떠들면서 재미난 이야깃거리를 찾기도 한다. 경험을 통해 얻은 생각, 누군가에게 듣는 말, 여러 가지 상상이 어우러져 빚어낸 이야기들이 독자와 함께 호흡하는 힘이라 믿는다.
그림|안병현
성균관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다. 동화와 그림책에 그림을 그리고, 웹툰을 연재하는 등 다양한 그림 작업을 해 왔다. 어린이와 어른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와 그림에 늘 관심을 기울이며 유년과 성년을 잇는 접착제 같은 역할을 하려 한다. 그린 책으로는 『뽑기의 달인』, 『이상한 엘리베이터』, 『비밀 레스토랑 브란』, 『호구와 천적』, 『전쟁을 끝낸 파리』, 『골목이 데려다줄 거예요』 등이 있고, 쓰고 그린 책으로 『만나러 가는 길』, 웹툰 『내일도 오늘만큼』, `자전거 탄 풍경`의 노래 그림책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이 있다.
http://moosn.com

독자서평 BEST 서평으로 선정시 300씽 적립

  • 평가
  • 제목
  • 작성자
  • 작성일
등록된 독자서평이 없습니다.
최근본도서
이전 다음
1/1
킉베너 top